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해외시장정보
자료명

수출입銀, 2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ESG 펀드 조성

관련국가 뉴질랜드, 덴마크, 독일, 미국, 브라질, 스웨덴, 스위스, 싱가포르, 영국, 오스트리아, 일본, 프랑스 분야 금융 분류 기타
발간기관 한국수출입은행 발간일 2021-02-22


수출입銀, 2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ESG 펀드(가칭) 조성

- 한국수출입은행 투자금융부 출자회사관리팀장 김태범 -

  

❖ K-뉴딜 산업 해외진출 위해 500억원 출자···펀드 규모 2000억원 이상이 목표
❖ ESG 경영 동반자로 투자대상기업의 ESG化 전환 유도···사회적 투자 책임 병행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이 디지털·그린 뉴딜분야의 우리 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2000억원 규모 이상의 펀드 조성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수은은 ESG를 고려한 투자 의무화와 ESG 성과평가를 통한 인센티브 제공 등 투자대상 기업의 적극적인 ESG 경영 내재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수은은 2개 펀드를 대상으로 각각 25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 최종적인 펀드 조성 규모는 2000억원 이상이 목표다. 

 ◦ 운용사가 선정되면 수은이 선정한 K-뉴딜 7대 중점 지원분야*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입 및 해외투자, 현지법인 등 해외진출에 중점 투자한다.

  

※ 7대 중점분야 중점 지원분야 : (그린) 수소에너지, 태양광/풍력, 2차전지/ESS, 미래 모빌리티, (디지털) 5G/차세대 반도체, 제약/헬스케어, 디지털/콘텐츠


수은의 이번 출자사업은 정책금융기관이 우리 기업의 ESG 경영 동반자가 되어 투자 대상기업의 ESG 전환을 유도, 사회적 책임투자를 병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투자시 대상기업의 ESG 수준 진단을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투자 회수단계에서 실질적인 ESG 개선 효과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우리 기업의 ESG 내재화를 위한 체질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수은은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ESG 외부 전문 기관에게 ESG 진단과 ESG 내재화 성과 평가를 맡길 예정이다.


특히 펀드가 투자한 기업이 ESG 개선효과를 보이는 경우 수은에 귀속되는 수익 일부를 운용사와 공유하는 방식으로 국내 사회적 책임투자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출자사업 개요


구 분

수은 출자

운용사 수

펀드별 규모

조성 목표

투자개요

500억원

2개

1,000억원 이상

2,000억원 이상

펀드형태

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PEF)

투자대상

- 우리기업의 K-뉴딜 분야 해외진출
-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요소를 고려한 투자 실시

 

※ 수은법 제20조2(집합투자기구에 대한 투자)제3항. 수출입은행은 제18조제1항의 각 분야에 자금을 공급하기 위하여 필요한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기획재정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제9조제18항에 따른 집합투자기구에 투자할 수 있다.

  

ESG 투자 : 투자 의사결정시 사회책임투자 또는 지속가능투자 관점에서 재무적 요소와 함께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하는 것을 의미


방 행장은 “그동안 선진국이 주도해 온 ESG 투자가 코로나 19 펜데믹, 기후변화, 환경오염 등을 계기로 기업 경영활동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글로벌 키워드로 부상했다”면서,


“K-뉴딜 분야에서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사업확장·신규투자로 이어지는 지속가능 생애주기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기업 경영에 있어 ESG의 내재화가 필요하다”며 이번 ESG 투자 취지를 설명했다.


수은 글로벌 ESG 펀드(가칭) 조성사업은 수은 홈페이지에 공고되었으며,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상반기 중 투자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한편 수은은 2021년을 시작으로 향후 10년간 총 80조원을 K-뉴딜 글로벌화에 지원할 계획으로, 사업 특성에 맞게 대출과 함께 지분증권, 펀드 등 다양한 투자수단을 연계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