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국 경제외교
제목

한국 스마트시티 기술 베트남 후에시에 전파한다

관련국가 베트남 등록일 2021-01-26
분야 건설·플랜트,정보통신 분류 기타


한국 스마트시티 기술 베트남 후에시에 전파한다


한국 스마트시티 기술 베트남 후에시에 전파한다

코이카, 베트남 트아트엔후에성과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협의의사록 체결

베트남 고도(古都) 후에시의 관광산업 활성화 및 도시환경 개선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21일(현지시각) 베트남 중부 트아트엔후에성 인민위원회 대회의실에서 베트남 트아트엔후에성과 ‘후에시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조성 지원사업’의 협의의사록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의의사록에 따르면 코이카는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하여 베트남 후에시의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조성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코이카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1300만달러를 투입해 △후에시 문화관광허브 기반 구축(스마트 문화관광 액션플랜 수립, 관광정보 데이터베이스(DB)화, 디지털박물관 설치), △문화관광허브 시범사업(다비엔섬 복합문화공간* 조성) △향강변 스마트 조명, 감시카메라, 공공와이파이 시스템 구축 △관광개발 및 도시관리 역량강화를 추진한다.


※ 다비엔섬 복합문화공간은 후에시 도심부 향강에 위치한 다비엔섬(10.5ha)에 새롭게 조성되는 새로운 문화관광 목적지로서, 스마트 문화관광 전시 및 체험시설, 전망대 타워, 문화공원, 휴게편의시설 등이 복합적으로 조성되는 공간을 의미


후에시는 베트남의 마지막 응우옌(Nguyen) 왕조의 수도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후에 황성과 도시를 가로지르는 향강 등 자연·문화관광 자원이 풍부한 도시로 평가되나, 낙후된 도시환경 및 관광기반시설 부족으로 관광산업이 충분히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후에시의 문화관광 산업을 활성화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낙후된 도시환경의 현대적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시티 기술을 해외에 적용시키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체결식에는 판 응옥 토(Phan Ngoc Tho) 트아티엔후에성 인민위원장, 호앙 하이 밍(Hoang Hai Minh) 후에시 인민위원장, 조한덕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조한덕 코이카 사무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중 SDG8(양질의 일자리와 경제성장), SDG11(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베트남 중부지역의 균형발전과 스마트시티 거점 개발을 지원함과 동시에 양국 간 스마트시티 관련 지속적인 협력체제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 지속가능개발목표) : 2015년 9월 유엔총회에서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약속한 경제‧사회‧환경 분야의 17가지 목표


한편 코이카는 2019년 5월에도 베트남 중부지역의 트아티엔후에성, 다낭시, 꽝남성의 지방인민위원회와 ‘베트남 중부지역 스마트 시티 밸리 프로그램’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밸리(도시환경) 구축’을 비전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 간 연계를 도모하고 있다.


※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 지원을 위하여 1991년에 설립되었으며, 국별 프로그램(프로젝트/개발컨설팅), 글로벌 프로그램(해외봉사단 및 개발협력인재양성사업, 글로벌연수, 국제기구협력, 민관협력사업,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 인도적 지원(재난복구지원, 긴급구호 등), 국제질병퇴치기금사업 등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이다.

 

  • 프린트 url복사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