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미국 투자신고식

관련국가 미국, 일본 관련기관 산업통상자원부
분야 무역·투자, 정보통신, 자원·에너지
개최일자 2024-06-26 등록일자 2024-06-27
담당자
서기관 김윤희 (산업통상자원부 / 미주통상과)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개최


❖ 한미일 정상 합의사항 후속조치로 6.26.(수) 워싱턴 D.C.에서 최초로 열려

❖ 한미일 3국 산업 당국간 공급망·첨단산업 협력 의지 확인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4. 6. 26(수,현지시간) 14:50 미국 워싱턴 D.C. 상무부에서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과 사이토 겐(Saito Ken) 일본 경제산업성 대신을 비롯한 3개국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에 참석하여, 인사말을 한 후 ‘작년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의 한·미·일 정상 간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로서, 핵심·신흥 기술의 발전을 촉진하고 3국의 경제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장관은 6.26.(수)(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장관과 사이토 겐(Saito Ken) 일본 경산대신과 함께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작년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의 한미일 정상 간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로서, 3국 산업장관은 첫 번째 3자 회의를 통해 핵심·신흥 기술의 발전을 촉진하고 3국의 경제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구체적으로는 반도체·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확대, 첨단기술 보호 및 수출통제 공조, AI 등 첨단산업 기술관련 공동연구 증진 및 표준 협력, 청정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서의 3국 협력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며, 이러한 협력 의지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였다.


안덕근 장관은 “한미일 3국은 첨단기술과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최적의 협력파트너이자,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동반자”라고 평가하며, “향후 한미일 산업장관회의가 3국간 산업협력을 심화·발전시키고 글로벌 리스크에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한 제도적 기반으로 역할할 것을 기대” 한다고 밝혔다.


한편, 3국은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를 매년 개최하고 3국 장관간 논의사항을 진전시키기 위해 향후 실무급 협력도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하였다.




미국 첨단산업·에너지 기업 8,500억 원 투자유치


❖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계기 방미 기간 중 미국 3개 기업 투자 확정

❖ 한미 첨단산업 공급망 협력과 에너지 안보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4. 6. 26(수,현지시간) 10:30 워싱턴 D.C. 웨스틴호텔에서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계기로 미국 기업인 코닝과 퍼시피코 에너지로부터 對韓 투자신고서를 제출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 26일(현지시각) 안덕근 장관 방미 기간 중 워싱턴 D.C.에서 On Semiconductor(온세미 컨덕터), Corning(코닝), Pacifico Energy(퍼시피코 에너지) 등 미국 3개 기업이 총 8,500억원(6.1억불) 규모의 대한(對韓) 투자를 확정하여 신고하였다고 밝혔다.


온세미 컨덕터는 세계 2위 전력반도체 기업으로 작년 10월에 부천 사업장내 SiC(실리콘카바이드) 전력반도체 전용 공장을 완공하였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생산 설비 증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SiC는 기존 실리콘 제품 대비 고온·고전압에 대한 내구성과 전력 효율성이 우수한 차세대 소재로 온세미가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이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주요 고객으로 두고 있는 온세미는 기존 부천 공장을 SiC 전력반도체 제조 허브로 낙점하고 2022년부터 대규모 투자를 진행해왔다.


코닝은 디스플레이·모바일 등에 적용되는 특수유리, 세라믹, 광케이블을 포함한 첨단소재 분야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차세대 공정기술 적용을 위해 충남 아산에 위치한 코닝정밀소재 사업장에 생산설비 고도화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코닝은 지난 50년간 우리나라에 총 13조원 이상을 투자하여 국가 경제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해 왔으며, 앞으로도 한국에서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반도체, 자동차, 생명공학, 광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혁신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퍼시피코 에너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두고 미국, 일본, 베트남에서 태양광·풍력 사업을 운영중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전남 진도 지역에 총 3.2GW의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미국 에너지기업이 국내 해상풍력 분야에 진출한 첫 사례로, 성공적인 투자 이행시 한미 청정에너지 협력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덕근 장관은 “금일 투자 신고식을 통해 우리나라 첨단산업과 에너지 분야 성장 잠재력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변치 않는 신뢰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며, “이번 투자가 한미 첨단산업 공급망 협력과 에너지 안보 강화로 이어지도록 후속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국별수출입, 통계조회 수출입무역통계 관세율조회 세계HS정보시스템 해외직접투자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