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수출입銀, 사우디 아미랄 석유화학설비에 PF금융 10억달러 제공

관련국가 사우디아라비아 관련기관 한국수출입은행
분야 자원·에너지, 금융
개최일자 2024-05-23 등록일자 2024-05-24
담당자
팀장 송영호(한국수출입은행 / 플랜트금융부 석유화학플랜티팀)  



수출입銀, 사우디 아미랄 석유화학설비에 PF금융 10억달러 제공


❖ 현대건설이 지난해 51억달러에 수주한 사업···사우디 사업 중 역대 두 번째

❖ 수은이 사업 초기 여신의향서 발급 등 적극적 금융지원 의사로 사업수주 물꼬 터

❖ 수은 금융은 한국기업의 공사대금 결제에 활용···높은 외화획득효과 기대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윤희성, 이하 ‘수은’)은 현대건설이 수주한 사우디아라비아 아미랄(Amiral) 석유화학설비 건설사업에 10억달러 규모의 PF금융*을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 PF(Project Finance): 기업금융(Corporate Finance)은 기업의 신용에 기반해 대출을 제공하는 반면, PF는 프로젝트의 미래현금흐름을 대출금 상환재원 기반으로 하고, 프로젝트 자산 등을 담보로 해당 프로젝트를 건설자금을 조달하는 금융기법


아미랄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주바일(Jubail) 산업단지에서 운영 중인 정유설비를 확장하여 석유화학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세계 최대 국영 석유회사인 사우디 아람코(Saudi Aramco)와 프랑스 토탈에너지(TotalEnergies)가 만든 합작법인 사토프(SATORP)가 발주한 사업으로, 총사업비만 약 148억 달러에 이른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6월 올레핀 생산설비 패키지 및 유틸리티설비 패키지를 총 51억 달러에 수주했다. 그동안 한국기업이 수주한 사우디아라비아 사업 중 최근 삼성E&A와 GS건설이 수주한 파딜리 가스증설 사업(72억 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수은은 지난 2010년 이번 석유화학설비와 연계된 정유설비 사업 지원한 이래 아람코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 왔다. 이런 사우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사업 입찰 초기부터 수은은 발주처에 여신의향서를 발급하고 적극적금융지원 의사를 표명하는 등 한국기업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하는데 물꼬를 텄다. 앞서 수은은 사다라(Sadara) 석유화학설비, 마리골드(Marigold) 석유화학설비 등 아람코 발주사업 총 5건에 대해 총 20억 달러의 PF금융을 지원한 데 이어 지난해 3월엔 60억달러 규모의 기본여신약정(F/A)*도 체결했다.


* Framework Agreement: 우리 기업의 수주를 촉진하기 위해 향후 다수 프로젝트 발주가 예상되는 주요 발주처와 선제적으로 체결하는 한도방식 금융약정으로, 공통 금융조건을 미리 합의하여 추후 우리 기업의 수출거래 등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 가능


수은이 아미랄 프로젝트에 제공하는 PF금융은 한국기업의 공사대금 결제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내 90여 개 중소·중견기업의 기자재를 포함하여 약 6억달러 상당의 국산 제품과 용역이 수출되는 등 높은 외화획득효과가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난해 10월 한-사우디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명시된 핵심 협력사업으로, 금융지원을 통해 우리 정부의 사우디 경제협력강화 정책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아람코와 체결한 기본여신약정(F/A) 등을 활용하여 추후 발주 예정인 중동 사업들도 한국기업이 수주할 수 있도록 교두보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지난 1월 ‘사우디 Desk’를 설치하여 기업상담, 사업 초기 금융협의, 발주처 네트워크 관리 등 중동 프로젝트 수주지원을 위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 중이다.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국별수출입, 통계조회 수출입무역통계 관세율조회 세계HS정보시스템 해외직접투자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