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한-우즈베키스탄 한국형 고속철도 차량 공급계약

합의기관(국내) 코레일 현대로템 합의기관(해외) 철도공사
관련국가 우즈베키스탄 분야 건설·플랜트
합의일자 2024-06-14 장소 우즈베키스탄
담당자
사무관 김기욱(국토교통부 / 해외건설지원과)  
사무관 현기창(국토교통부 / 철도정책과)  
부장 이민석(한국철도공사 / 해외사업1처)  



코레일, 우즈베키스탄에 고속열차 정비 기술 수출!


❖ 고속철도 차량 유지보수 분야 해외 첫 진출

❖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현대로템과 고속철 공급 및 유지보수 사업 3자 MOU

❖ 기술인력 파견 및 교육 진행 등 20년 KTX 운영 노하우 전수



한문희 코레일 사장(사진 왼쪽)이 14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나르쥴라이프 주라프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사장(사진 오른쪽)과 ‘코레일-우즈베키스탄 철도 운영사 간 MOU’를 체결했다.


대한민국 고속철도 차량 및 정비 기술이 해외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현대로템과 함께 ‘코리아 원팀’을 만들어 2,700억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고속철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코레일은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UTY)가 발주한 ‘동력분산식 고속철도 차량 공급 및 유지보수 사업’ 수주를 위해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과 민관 합동 ‘코리아 원팀’을 구성했다. 


* 2개 기관 : (코레일) 고속철도 유지보수, (현대로템) 고속철도 차량 제작


앞으로 코리아 원팀은 KTX-이음과 동급의 동력분산식 고속철도 차량(EMU-250) 6대(7칸 1편성, 총 42칸)를 우즈베키스탄에 공급하고, 이후 42개월 간 유지보수 사업을 수행하며 기술을 전수하게 된다. 


이를 위해 코레일과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는 14일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속철 관련 기술 교류와 두 나라 철도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키로 했다.


특히, 코레일은 KTX-이음 등의 경정비‧중정비를 맡은 팀장급 인력 8명을 현지에 파견해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직원과 함께 고속철도 차량 유지보수 업무를 수행하며 기술을 전수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국산 고속철도 차량의 첫 해외 수출이자, 단순 차량 공급이 아니라 운영‧유지보수 등 종합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하는 민관합동 수주 전략의 성공 사례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정부가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지원으로 물꼬를 열고, 코레일이 보유한 20년간의 고속철도 운영‧유지보수 경험과 현대로템의 기술력이 어우러져 한국 고속철의 세계 시장 진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아울러 코레일은 두 나라 철도 운영사 간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와 별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 고속철 운영․유지보수 기술 및 경험 공유 △ 국제복합운송 정기사업 공동 협력 △ 전문 인력 교류 △ 국제기구 내에서의 협력 등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고속철도 도입 20년만에 기술 수출국으로 발돋움한 이번 쾌거는 안정적으로 KTX를 운영‧유지보수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그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 국토교통부


한-우즈베키스탄 정상외교 성과, 한국형 고속철 차량 첫 수출


❖ KTX 도입 20년만에 2,700억원 규모 공급계약…해외진출 교두보 마련

❖ 대통령 주재 수출전략회의(`22.11) 논의 후 범정부 전방위 지원 성과

❖ 양국 간 교통 협력 약정 체결로 대형 교통 인프라 사업 참여 기반도 확대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을 공식 수행 중인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는 6월 14일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간 2,700억원 규모의 한국형 고속철도 차량 공급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수출되는 고속철 차량은 UTY EMU-250* 42량(7량×6편성)으로, 국내에서 운행중인 KTX-이음을 우즈베키스탄 현지 실정에 맞춰 개선한 모델(상업운행 250km/h)이다.


* U’zbekiston Temir Yo’llari(우즈벡 철도공사), Electric Multiple Unit(전기 동력분산식 열차)


이번 공급계약은 현대로템의 제작 기술과 코레일의 유지보수 노하우를 패키지로 결합하고,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우리나라가 고속철도를 도입한 지 20년 만에 고속철 차량을 해외에 수출한 첫 사례로,


향후 중앙아는 물론 10조원 이상 규모로 추정되는 폴란드, 태국, 모로코 등 세계 고속철 차량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고속철 차량 첫 수출 성과는 현장에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22년 11월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제1차 수출전략회의에 참석한 현대로템은 고속철 차량 수출을 위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금융지원을 건의하였고, 윤석열 대통령은 수출입은행 등 관계기관에 금융 문제로 수주가 무산되는 일이 없도록 전폭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계기 이루어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고속철도, 고속도로 사업 등 교통 인프라 협력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는 등 정상외교에도 힘써 왔다.


이번에 수출하는 고속철 차량은 핵심부품인 전기 추동장치를 비롯하여 제동장치, 주변압기, 승객출입문 등 전체 부품의 87%가 국내 생산품으로, 128개의 국내 중소 부품 공급사가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의미가 있다.


또한, 이번 계약을 계기로 고속철도 유지보수 기술 교류, 인력양성, 차량기지 건설 등 양국 간 철도 분야 전반의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양국 정상 임석 하에 우즈베키스탄 교통부와 교통 협력에 관한 기관 간 약정(Arrangement)을 체결하였다.


양국은 철도, 도로 등 인프라, 교통안전, 기후변화 대책 등 교통 분야 전반에 있어 프로젝트 정보 공유, 전문가 교류 등을 추진하여 폭넓은 협력에 착수할 예정이며,


동 약정 체결을 기반으로 타슈켄트-안디잔 고속도로(약 54억불) 등 대규모 교통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해 우리 기업의 참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상우 장관은 “KTX 도입 20주년인 올해, 우리 기술로 만든 고속철 차량 첫 수출은 그간 축적된 우리 민간기업의 기술·노하우와 함께 정부, 공공기관이 한 팀이 되어 달성한 쾌거”라고 강조하며,


“이번 공급계약을 발판 삼아 앞으로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코레일, 국가철도공단, 민간기업과 총력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고속철도 건설과 차량, 운영으로 이어지는 K-철도가 전 세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정보 [정상회담]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국별수출입, 통계조회 수출입무역통계 관세율조회 세계HS정보시스템 해외직접투자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