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다보스 포럼 계기, 원전수출, 첨단산업, 투자유치 협력

관련국가 폴란드
보도일자 2023-01-18 언론사
연합뉴스
담당자
서기관 김홍수 (산업통상자원부 / 다자통상협력과)  
사무관 손효정 (산업통상자원부 / 세계무역기구과)  


산업부 장관, 다보스 포럼 계기 “실사구시” 행보


원전수출, 첨단산업, 투자유치 등 분야에서

실용적 시각에 기반한 협력기반 확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6.(월)∼20.(금) 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다보스 포럼 계기에 폴란드, 체코 등 산업·에너지 분야 장관급 인사들과 1.18.(수)에 양자 면담을 통해 원전수출, 첨단산업 등 분야 협력을 논의하였다.


먼저, 폴란드 사신(Jacek Sasin) 부총리 겸 국유재산부 장관을 만나, 양국 간 원전 협력을 논의하였다.


사신 부총리는 한-폴 원전 협력사업인 퐁트누프 원전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핵심 인사이며, 지난 10월 기업 간(한수원-ZE PAK-PGE) LOI(협력의향서, Letter of Intent) 체결 당시 LOI가 본계약 체결로 이어질 확률은 100%라고 언급하는 등 한국 원전에 대한 강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


폴란드 부총리 면담


이 장관은 사신 부총리와 함께 퐁트누프 원전 프로젝트의 진행 현황을 공유하고, 타당성 조사 등 후속 절차도 원활히 진행되기를 요청하였다.


아울러, 기업 간 LOI에 이어, 정부 간 LOI도 체결하여 양국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자고 제안하였다.


이 장관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원전을,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경제적으로 건설”할 수 있는 역량을 팀코리아가 가지고 있으며, 폴란드와의 원전 협력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적으로 완수하여, 유럽의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한국의 원전수출 영토를 확대하여 우리 원전산업 일감 창출 및 산업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이 장관은 체코의 요젭 시켈라(Jozef Síkela) 산업통상부 장관과도 원전 협력과 더불어 첨단산업 분야 협력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시켈라 장관은 당정 통합 위원회인 신규원전건설 상임위원회 위원장으로 한수원이 입찰 참여(’22.11) 중인 두코바니 원전사업의 핵심 인사이다.


이 장관은 한국은 지난 40여년간 36기의 원전을 건설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한 노하우를 담아 체코 원전건설 계획을 제안했다고 설명하고, 가격‧품질‧납기 삼박자 경쟁력을 갖춘 유일한 국가인 한국을 전략적 파트너로 선택한다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양국 장관은 수소,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도 연구개발, 공동프로젝트 발굴 등 다각적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창양 장관은 1.18.(수) 개최된 우리나라 6대 그룹 주최 글로벌 CEO 오찬,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Korea Night 등 행사에도 윤석열 대통령 공식수행원 자격으로 참석하여, 한국에 대한 투자 확대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원당부 등 우리 정부 차원의 메시지 발신에 있어서 지원 역할을 수행하였다.



다보스포럼 세션 및 「Polish House 토론행사」


1. The Case for Trade



◈ (일시·장소) 1.18.(수) 17:30 / Kurpark, Aspen 4
◈ (참석) (사회) FT 수석경제논설위원(Martin Wolf), (패널)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USTR 대표(Katherine Tai), OECD 노동조합자문위원회 사무총장 대행, 런던증권거래소 CEO
◈ (의제) 글로벌 교역 시스템 회복(revitalize) 방안 논의



안 본부장은 「The Case for Trade」 세션에 패널로 참석하여, 글로벌 교역 시스템 회복 방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였다.


해당 토론에서 안 본부장은 한국은 글로벌 교역 시스템 회복 및 보호주의 조치에의 대응을 위해 ① 기존 FTA를 넘어 공급망 등 新통상 분야 협력을 포함한 글로벌 통상 연대를 강화하고, ② 다자무역질서 회복을 위한 WTO 개혁 논의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였다.


2. Busting Business Barriers



◈ (일시·장소) 1.18.(수) 15:30 / Congress Center
◈ (참석) (사회) Sciences Po PSIA 학과장, (패널) DP그룹 부대표, NDB 은행장, FirstRand 그룹 COO,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 (의제) 글로벌 교역 시스템 회복(revitalize) 방안 논의



안 본부장은 다보스 포럼의 초청으로 「Busting Business Barriers」 세션의 연사로 참석하였다.


동 세션에서 안 본부장은 보호무역주의 강화, 디지털 전환으로 인한 서비스 교역 확대 등 최근 무역ㆍ투자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응하기 위한 무역ㆍ투자 활성화 협력을 제안하였다.

① 서비스 무역 촉진과 디지털 무역 확산을 위한 통상 규범 정립 노력 강화 및 각국의 불합리한 국내 규제 개선 

② 통관 상품 이동 원활화 등 글로벌 공급망 안정성 확보를 위한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조치 최소화 및 WTO 투자원활화 협상 진전 촉구

③ 글로벌 무역으로 인하여 제기된 저개발국 불평등 이슈 등에 대해 국제기구 논의 활성화 등 공동의 해결책 모색


3. 무역과 투자 리더십 오찬



◈ (일시·장소) 1.19.(목) 12:30 / Kurpark, Monch
◈ (참석) (사회) WEF 회장, (모두발언) 유럽집행위원회 수석 부사장, WTO 사무총장
◈ (내용) 개방적이고 탄력적인 무역과 투자, 물리적·디지털 흐름의 완화,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 성과의 보장 등 토론



다보스 세션 중에는 마지막으로 「무역과 투자 리더십」 오찬에도 참석하였다.


안 본부장은 30여명의 각료와 기업인들이 참석하여 오찬으로 진행될 본 행사를 통해 같은 날 오후 직접 주재할 「투자원활화 통상장관회의」에서 논의될 무역ㆍ투자 활성화와 관련된 여러 의제들에 대해 글로벌 리더들과 의견을 교환하였다.


Polish House 토론회


4. Polish House 토론행사



◈ (일시·장소) 1.18.(수) 14:00~15:30 / Davos Polish House
◈ (참석) 【韓】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한수원 사장 【폴】 대통령, 국유재산부 부총리, 기후환경부 장관, PGE 사장, ZE PAK 사장
◈ (토론주제) 유럽의 에너지 주권확보 방안(The pathway to European energy sovereignty)



안 본부장은 다보스 포럼 계기 폴란드가 주최하는 「Polish House 토론행사」에 참석하여 유럽의 에너지안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원전의 역할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전 세계적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과 기후위기 대응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원전은 무탄소에너지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발전원임을 설명하며,


원전을 통한 안정적 전력공급을 바탕으로 반도체·전기차·배터리 등 첨단산업 육성을 통해 성공적인 경제발전을 이룬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였다.


또한 세계적 경쟁력을 갖고 있는 한국의 원전기술은 폴란드의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임을 강조하였다.


한국의 원전은 UAE 바라카 원전 건설에서 확인된 바와 같이 공기와 예산을 준수하고 국내 25기 원전 운영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하는 등 사업관리 역량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바,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폴란드가 에너지 분야에서 서로의 협력을 통해 상호 win-win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도자료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