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다보스 포럼 참석 계기, VESTAS社 투자신고식

관련국가 덴마크
보도일자 2023-01-19 언론사
세계일보
담당자
산업통상자원부 (사무관 전종형 / 투자유치과)  


윤석열 대통령, VESTAS社 투자신고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은 다보스 포럼 참석 계기에 1.18.(수) 저녁 스위스 다보스 시내 호텔에서 개최된 「VESTAS社 투자신고식」에 참석했습니다.

 

풍력터빈 제조 세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VESTAS)의 헨릭 앤더슨(Henrik Andersen) CEO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3억 달러의 투자를 신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으로 이전하기로 했습니다.

 

베스타스는 한국에 대규모 터빈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하여 풍력터빈의 핵심설비를 한국에서 생산하고,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수출할 계획입니다. 또한, 아태지역본부 이전을 통해 한국을 아태지역의 핵심 혁신거점화 한다는 계획으로, 이는 한국이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 거점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로 평가됩니다.

 

베스타스는 전 세계에 160GW 이상의 풍력터빈을 공급한 글로벌 풍력터빈 기업으로서, 이번 투자가 한국의 아태지역 풍력발전 제조허브 도약 및 국내 풍력발전 보급 가속화에 크게 기여하고, 수출 확대 및 고용 창출과 함께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윤 대통령은 투자신고식 모두 발언을 통해 작년 6월 덴마크 프레데릭센 총리와의 회담에서 해상풍력 분야에서 상호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는데 이번에 소중한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베스타스의 투자와 아태지역본부 이전을 통해 한국이 아태지역 풍력발전 제조허브로 도약하고, 새로운 수출동력을 발굴했다는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향후 정부는 베스타스와 긴밀히 협의하여 베스타스가 성공적인 투자이행을 통해 국내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베스타스 투자신고식


대통령실



미래산업 글로벌 기업 8억불 투자협력 성과


① Vestas社 3억불 투자신고 및 아태지역본부 국내 이전

② Merck·Novartis社 CEO 대상 5억불 對韓 투자협력 방안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1월 18일(수) 윤석열 대통령이 임석한 가운데 개최된 투자신고식에서 풍력터빈 제조 세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Vestas)社가 3억불의 투자를 신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발표하였다.


이어 개최되는 1월 19일(목) 머크 라이프사이언스(Merck Life Science)·노바티스(Novartis)社와의 투자가 1:1 면담을 통해 베스타스사 3억불 신고를 포함, 총 8억불 규모의 투자유치 및 협력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 개요


❏ 일시 : ’23.1.18.(수) 18:20~18:40 (투자신고식), 1.19.(목) 08:00~10:00 (1:1 면담)

장소 : 다보스 시내 호텔

참석

- 투자신고식 : (정부) 대통령, 산업부장관 / (기업) Vestas CEO(Henrik Andersen)
- 개별면담 : (정부) 산업부장관 / (기업) Merck Life Science CEO(Matthias Heinzel),

Novartis President, Innovative Medicines International&CCO(Marie-France Tschudin)

주요 내용

- 투자신고식 : Vestas社 터빈부품 생산공장 설립 및 아태지역본부 이전 적극 검토
- 개별 면담 : Merck Life Science · Novatis社 투자협력 계획, 건의사항 등 논의



투자신고식과 투자가 면담을 통해 거둔 성과로 탄소중립 및 바이오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수출 확대 및 고용 창출과 함께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월 18일(수) 투자신고식에서 베스타스(Vestas)가 산업부에 신고한 3억불의 투자를 통해, 베스타스는 한국에 대규모 풍력터빈의 핵심 설비·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하여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수출할 계획이다.

 

또한, 아태지역본부가 한국에 이전되는 경우 한국이 아태지역의 핵심 혁신거점이 될 전망으로, 한국이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 거점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베스타스는 전세계에 160GW 이상의 풍력터빈을 공급한 글로벌 풍력터빈 기업으로서, 이들 투자가 한국의 아태지역 풍력발전 허브 도약 및 국내 풍력발전 보급 가속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창양 장관은 이번 투자가 잠재력이 큰 풍력발전 시장에서 글로벌 재생에너지기업들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중요한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 유치를 위해 장관-베스타스 CEO(Henrik Andersen) 면담('22.11.22) 등 베스타스 및 지자체와 투자내용을 긴밀히 협의해온 바, 앞으로도 성공적인 투자이행을 통해 국내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KOTRA와 함께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어 1월 19일(목) 진행되는 산업부 장관-투자가 1:1 면담에서는 독일의 선진 과학기술 기업인 머크 라이프 사이언스 및 스위스 제약기업 노바티스 주요 경영진과 對韓 투자협력 방안이 논의된다.


머크 라이프 사이언스의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CEO는 한국에서의 투자 성과와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공유하면서, 신규 바이오 원부자재 생산공장 투자를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이 중요한 투자 후보지 중 하나임을 밝히고,


이창양 장관은 지난 '22.10월 한국머크 송도 생명과학 운영본부를 방문한 이후 진전된 투자협력 방안이 논의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언급하며, 글로벌 바이오헬스 투자 적격지로서 한국의 우수한 환경과 첨단 투자에 대한 정부의 각종 지원정책 및 규제혁신 계획을 설명할 것이다.


노바티스의 마리-프랑스 취댕(Marie-France Tschudin) 인터내셔널 혁신의약품 사장 겸 최고 마케팅 경영자는 노바티스가 혁신적 의약품의 접근성 강화를 통한 환자의 치료결과 개선을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한국정부에 생명공학 분야에 대한 투자와 혁신 의약품에 대한 환자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범부처적 협력을 요청하며,


이에 대해 이창양 장관은 한국 정부의 보건의료 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설명하고, 노바티스와의 협력 강화가 바이오 경제 2.0의 성공적인 추진과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할 것이다.


산업부는 이들 기업의 한국 투자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 계획을 논의하고, 적극적인 제도개선과 규제혁신을 추진하는 한편, 첨단 기술·공급망 등 양질의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명식



보도자료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