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목

한-UAE 비즈니스 투자 포럼

관련국가 아랍에미리트 주관기관 대한상공회의소 주한UAE대사관
분야 보건·의료, 자원·에너지, 무역·투자
개최일자 2024-05-28 장소 대한민국 서울
담당자
사무관 유재욱(산업통상자원부 / 중동아프리카통상과)  
대한상공회의소  


산업통상자원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국빈 방한 계기, 

「한-UAE 비즈니스 투자 포럼」 열려


❖ 양국 상의 및 대기업, 중견·중소기업 등 200여 경제계 인사 참석

❖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아랍에미리트(UAE) 진출 첫 사례 기록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5월 28일(화) 산업통상자원부와 UAE 경제부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상공회의소와 주한 UAE 대사관이 공동 주관하는 ‘한-UAE 비즈니스 투자 포럼’에 참석하여 양국 기업인들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격려하고,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임석하였다.


모하메드 UAE 대통령의 첫 국빈 방문을 계기로 이루어진 이번 행사는 UAE 경제부 대외무역특임장관 및 양국 기업인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투자 기회를 모색하며 경제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시켰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등 양측 장관들이 임석한 MOU 체결식에 ㈜메디톡스가 UAE Tecom Investment와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계약 의향서(LoI)를 체결하여 바이오 공장의 UAE 진출 첫 사례로 기록될 예정으로 지난해 1월 윤석열 대통령의 UAE 정상순방 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번 계기에 계약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정 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UAE가 수교 당시 2억불에도 미치지 못했던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고 교역규모*도 100배 이상 증가한 것은 양국 기업인들이 이루어낸 성과라고 치하하며, 포럼을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 네트워크가 한층 강화되길 바란다고 언급하였다.


* ’80년 수교당시 교역규모 1.9억불 → ’23년 208억불 → ’24.1~4월 누적 88.6억불


또한 정 본부장은 양국 기업들이 이번 포럼에서 심어놓은 협력의 씨앗이 과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정부도 좋은 토양과 따뜻한 햇볕을 제공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하였다.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상교섭본부장이 축사하는 모습



행사 개요 및 양해각서 주요 내용


□ 행사 개요



「한-UAE 비즈니스 투자포럼」 개요


▪ (일시·장소) 2024. 5. 28.(화), 포시즌스 호텔 3F 그랜드볼룸

▪ (주최) 한국산업통상자원부 / UAE경제부 

▪ (주관) 한국대한상공회의소 / UAE주한 UAE 대사관 

▪ (참석자) 한국-UAE 정부 및 경제계 인사 200여 명 

- 한국 :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한전 사장, 석유공사 사장 등

- UAE : 투자부 장관, 경제부 대외무역특임장관, UAE상의 연합회장 등 

▪ (일정) 

➊ 1부 (10:00~12:00) : 환영사, 축사, MOU 체결식, 주제별 발표 등

➋ 2부 (12:15~14:00) : 오찬 및 B2B 네트워킹



□ 양해각서 주요 내용


MOU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 LoI (韓메디톡스 – UAETecom Group)


주요 내용 및 추진 현황

 • UAE에 보툴리눔 톡신 공장 설립

 • 바이오공장의 UAE 진출 첫사례, 세계 최초·유일의 비동물성 액상 보톡스 완제품 생산 공장


바이오공장의 UAE 진출 첫사례로 세계 최초·유일의 비동물성 액상 보톡스 완제품 생산 공장 설립과 관련하여 ㈜메디톡스(한국)와 Tecom Investment(UAE) 간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계약 의향서(LoI) 체결



대한상공회의소



한-UAE 비즈니스 투자 포럼

“청정에너지, 신사업 분야 파트너십 강화”


❖ 대한상의 28일, ‘한-UAE 비즈니스 투자 포럼’ 개최…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UAE 경제부 특임 장관 등 참석

❖ 양국 정‧재계 인사 200여명 참석박일준 부회장, “韓-UAE, 전통 산업 넘어 신산업 협력 강화로 진일보”

❖ 지속가능한 발전 위한 청정에너지, ICT 등 미래 기술 현실화, CEPA 통한 제조‧물류 협력 방안 논의



포럼장 전경


한국과 UAE의 기업인들이 청정에너지, ICT 등 신산업 분야에서 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기업간 파트너십을 더욱 발전시키기로 다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28일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UAE 대사관과 공동으로 ‘한-UAE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 방한 계기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양국 기업인들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정인교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타니 빈 아흐메드 알 제유디 UAE 경제부 특임 장관 등이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 격려했다.


한국 측에서는 글로벌 세아 김성수 부사장, 넥슨코리아 황선영 대표, 두산에너빌리티 김종두 부사장,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 야놀자 김종윤 CSO, 위메이드 허석준 부사장, 포스코 서지원 전무, 한국항공우주산업 윤종호 부사장, 카카오모빌리티 박승현 부사장,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이지혜 부사장 등 UAE 진출에 관심있는 기업인 150여명이 참석했다.


UAE 측에서는 Mubadala Investment, Essa Al Ghurair Investment, Lulu Group International, Al Sayegh Group, Dubai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등 한국측 참가기업과 상호투자 확대 등 논의 원하는 기업과 Ducab Group, Emirates Steel Arkan, Emirates Global Aluminium 등 국내 제조기업과 헙업을 희망하는 기업 등 경제인 5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과 UAE는 1980년 6월 수교 이후 에너지, 담수시설, 인프라 건설 등 분야를 중심으로 긴밀하게 협력해왔다. 수교 당시 2억불에도 미치지 못하던 교역 규모는 40여년간 100배 이상 증가하여 ’23년말 기준 UAE는 한국의 14위 교역국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동반 파트너로서 함께 도약하고 있다.


※ '80년 교역규모 1.9억불 → '23년 말 기준 208억불 → '24년 1~4월 88.6억불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UAE가 작년 10월 타결된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를 계기로 전통적 협력 분야인 에너지, 인프라 건설을 넘어 신산업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대한상의는 앞으로도 UAE상공회의소와 양국 관계 증진을 위해 협력하며 민관이 함께 뛰는 대한민국 글로벌 경제외교 Team korea 민간측 일원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환영사를 통해 “양국의 협력관계는 플랜트 및 유전 개발에서 싹을 틔웠고 바라카 원전이라는 축복을 통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였다”며, “기업인들이 뿌린 협력의 씨앗이 싹을 틔우고 무럭무럭 자랄 수 있도록 좋은 토양과 따뜻한 햇볕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정 에너지 파트너십, ICT‧통신 기술 구현, 

CEPA 기반 제조‧물류 시너지 등 양국 협력 강화해야


발표 세션 단상


참가자들의 경청하는 모습


발표 세션에서는 양측 기업인들을 중심으로 청정 에너지, ICT‧통신, CEPA를 통한 물류·제조·교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세션 연사로 나선 이태화 삼성E&A 상무는 “순환경제 실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목표”라며 “수소분해, 지속가능한 연료, 탄소 관리 등 생산‧사용‧사후관리 전 과정에서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두산에너빌리티 팀장은 “탄소중립을 단순히 환경 관련 문제로 생각하는 것은 오해”라며 “지속가능한 에너지시스템 구축은 에너지 안보의 핵심 열쇠”라고 말했다.


UAE측에서는 사이드 검란 알 레메이티 에미레이트 스틸 CEO와 사이드 아사드 아라르 무바달라 국부펀드 전무는 각각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해 철강산업과 금융투자산업에서 원자력, 태양열, 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등 청정에너지 확산에 기여해온 성과와 미래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ICT 기술 관련 두 번째 세션 연사로 나선 조상혁 SK텔레콤 AI전략제휴담당은 “알파고를 지나 챗GPT로 인류가 AI시대로 들어서고 있으며, AI 전략이 곧 기업의 곧 미래를 좌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승현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은 “전통 산업에 대한 ICT기술 적용 성과가 본격화되고 산업간 융합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인류의 삶의 방식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새로운 플랫폼들이 계속 등장하는 것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UAE측 발표자인 마수드 무함마드 샤리프 마흐무드 e&그룹(국영통신사) CEO와 아마르 알 말리크 TECOM 그룹 부사장은 스마트 시티, 5G 기술 등 ICT 기술 발전에 따른 현재의 기회 요인과 사이버 보안과 디지털 전환 등 미래 유망 분야에 대해 발표했다.


“물류, 제조업 및 Free Trade”를 주제로 진행된 마지막 세션에서 홍현빈 LIG넥스원 해외1사업부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체감했듯 전쟁 변화 추세가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빠르다”며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개별 국가 차원을 넘어 글로벌 방산 플랫폼으로 서로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김보규 농심 경영기획실 상무는 “기후변화, 국제정세 불안 등으로 식량안보 확보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제한된 토지 및 경작이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수직농장 등 새로운 기술 활용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UAE측에서는 압둘라 후메이드 알 하멜리 아부다비항 CEO와 살라 샤라프 알 하시미 샤라프 그룹(유통, 금융, 부동산 등 종합기업) 부사장은 작년 10월 체결된 UAE-대한한국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이하, CEPA)가 양국의 물류 및 제조 등 산업 전반에서 미칠 영향과 양국 기업간 협력 비즈니스 협력 기회 요인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승륜 대한상의 경제협력팀장은 “UAE는 중동 국가 중 유일하게 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우방국”이라며 “이번 비즈니스 투자 포럼을 계기로 양국 기업들이 기존 협력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산업 부문 교류를 확대하는 등 양국 협력관계가 한층 깊어질 것”이라 밝혔다.


보도자료
관련정보 [정상회담] 한-UAE 정상회담 (2024.5.20. 방한)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국별수출입, 통계조회 수출입무역통계 관세율조회 세계HS정보시스템 해외직접투자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