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제목

UN(United Nations)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관련국가 UN
발표일자 2021-09-20 장소
미국 뉴욕


문재인 대통령 연설 모습


한국 국민은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국제협력의 굳건한 동반자입니다


❖ 문재인 대통령, 미래세대 특사 BTS와 SDG Moment 개회 세션 참석 연설
문 대통령 “미래 세대 존중하며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BTS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분명히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유엔총회장 등 유엔본부 배경으로 사전 제작한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특별 공연 영상도 소개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전(현지시각) 유엔 방문 첫 번째 일정으로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 세션에 참석해 코로나 위기 속 인류 공동의 목표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로 임명된 BTS도 함께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UN대학의 연구소는 ‘지구촌의 모든 재난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며 “문제가 연결되어 있다면, 해법도 연결되어 있을 것으로 인류가 국경을 넘어 협력하는 것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6년 전, 유엔은 바로 이 자리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합의했지만 코로나로인해 지체되었다” 며 “하지만 코로나는역설적으로 그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일깨워줬고, 단지 위기 극복을 넘여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포용과 상생의 마음을 지금 즉시, 함께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며 “코로나 백신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평한 접근과 배분이 시작으로, 한국은 G7 정상회의에서 코백스 2억 불 공여를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경을 넘는 협력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며 “한국은 그린 뉴딜 ODA를 확대하고,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성장한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며 개도국의 녹색 회복과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미래세대를 존중하며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빈곤과 불평등, 기후변화 같은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위기에 대해 미래세대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는 것은 기성세대의 의무”라고 미래세대를 향해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함께 개회 세션에 참석한 BTS를 소개하며 “오늘 이 자리에는 전 세계 청년들과 교감하고 있는 탁월한 청년들, BTS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함께하고 있다”며 “오늘의 자리가 지속가능발전을 향한 미래세대의 선한 의지와 행동을 결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으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언제나 굳건한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습니다.


이어서 BTS 멤버 7명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세상과 이후에 펼쳐질 세상을 주제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형식으로 연설에 임했습니다.


리더 RM은 “지금의 10대, 20대에 대해 길을 잃게 됐단 의미에서 ‘코로나 로스트 제너레이션’으로 부르기도 한다고 들었다”며 “그러나 어른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길을 잃었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은 “그런 의미에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며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에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RM은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가고 있다. 모든 선택은 엔딩이 아니라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는다”라며 “모두에게 미리 전하고픈 저희의 웰컴 인사”라면서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특별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뮤직비디오 형태의 특별영상은 유엔총회장을 비롯한 유엔본부 등을 배경으로 사전 제작됐다가 이날 유엔의 유튜브 채널과 웹티비 등을 통해 전 세계로 송출됐습니다.


한편, SDG는 2015년 9월 유엔개발정상회의에서 채택한 2016~2030년 전 인류가 달성해야 할 공동 목표를 말합니다.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다’(Leave No One Behind, LNOB)는 표어와 함께 인간, 지구, 번영, 평화, 파트너십 등 5개 영역에서 인류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17개 목표와 169개 세부 목표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로 임명된 BTS도 함께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습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인터뷰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0일 오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인 방탄소년단과 함께 SDG 모멘트 개회식에 이어 인터뷰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인터뷰는 유엔 글로벌소통국 사무차장인 멜리사 플레밍(Melissa Fleming)의 사회로 유엔본부 대표단 라운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인터뷰는 인류 공동의 목표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 특히 미래세대의 관심과 참여의 중요성에 대해 전 세계와 소통하고 공감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인터뷰는 사회자가 문재인 대통령과 특별사절 방탄소년단(BTS)에게 각각 순차적으로 세 가지 질문을 하고, 문 대통령과 BTS가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문 대통령에 대한 첫 번째 질문은, BTS를 대통령 특사로 임명한 배경과 기대, 그리고 SDG 모멘트에 BTS와 함께 참석한 이유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속가능발전은 미래세대에 매우 중요하고, 또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이다.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에 실패하면, 미래세대가 그 고통을 전적으로 짊어져야 한다. 따라서 미래세대가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참여하고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 BTS는 코로나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받은 사랑을 선한 영향력으로 돌려준다. BTS가 미래세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더 활발한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것이 특별사절로 임명하고 행사에 함께 참여한 이유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질문은, 한국은 수십 년 만에 개도국에서 선진국이자 공여국으로 도약한 유일무이한 국가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한 현재에도 지속가능발전목표가 한국에 중요성을 갖는 이유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속가능발전은 단순한 경제 발전을 넘어 사회의 안정과 통합, 환경의 지속가능성 등을 아우르는 균형적 발전을 의미하는 것으로, 우리 모두가 끊임없이 추구해야 할 목표이다. 한국은 반세기 만에 절대 빈곤에서 벗어나 경제성장과 함께 민주주의를 달성하여 선진국으로 발전하였으나, 여전히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 노인 빈곤율이 높고 양극화가 심각하며 여성들의 사회활동에 제약이 많고 유리천장이 높다. 더구나 코로나 유행으로 인해 불평등이 더 심해졌다. 그래서 지속가능발전이 매우 중요하다.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다’는 지속가능발전의 핵심 원칙은 ‘사람 중심의 혁신적 포용국가’를 지향하는 한국 정부의 정책과 같은 철학을 공유하고 있다.”

문 대통령에 대한 세 번째 질문은 팬데믹 상황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국제적 기여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한국은 방역 모범 국가였지만, 그 과정에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의 삶이 더 어려워졌고, 돌봄 격차와 교육 격차 문제도 생기고 있다.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한국은 포용성을 강화하고 있다. 확장적 재정으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지원을 강화하고, 거의 대다수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여 위기로부터 함께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은 국제사회와 연대·협력을 하고 있다. 125개 국가와 방역 물품을 나누고 방역 경험과 기술을 공유했고, COVAX에 2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다. 한국은 지금은 네 종류의 백신을 생산해 세계에 공급하고 있으며, 앞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에 한 축이 되어, 더 많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기후 대응에 있어서는 국내 석탄 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고, 신규 해외 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 지원을 전면 중단했다. 개도국 지원 확대를 위해 기후 관련 ODA를 대폭 확대하고,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한 한국의 경험을 통해 기후변화에 개도국이 더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BTS에 대한 첫 번째 질문은, 지속가능발전목표가 BTS와 전 세계에 중요한 이유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RM의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금 세상은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지속가능발전목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도출한 17개의 목표로 알고 있다. 저희는 현재세대이면서 앞으로 살날이 많은 미래세대이다. 그래서 미래세대와 현세대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 지속가능발전목표는 현재세대와 미래세대 간의 균형을 맞추고, 모두가 공평한 혜택을 누리기 위한 공동의 목표라고 생각한다. 17개 목표 중 인종차별과 혐오에 대한 목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SNS에 의사를 표명하고 발언을 하고 있다.”

BTS에 대한 두 번째 질문은, 유엔을 방문한 소감이었습니다. 
지민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연설을 준비하면서 미래세대로부터 대답을 많이 들었는데, 소중한 기회였다”고 답했습니다.

BTS에 대한 세 번째 질문은, BTS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와 지속가능발전목표 관련하여 팬들이 실천해 주었으면 하는 점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제이홉은 “준비하면서 다양한 답변을 들었는데, 꿈과 열정을 잃지 않고 긍정적으로 살아간다는 답변이 대부분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우리는 잃어버린 세대(lost generation)가 아니라 환영의 세대(welcome generation)”라고 답했습니다.


청와대


보도자료
 
관련정보
관련정보 [정상회담] 제76차 유엔 총회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