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지원사업 결과보고
제목

한-케냐 비즈니스 포럼 ·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

주최기관 주관기관 KOTRA
관련국가 케냐 분야 무역·투자, 정보통신
사업기간 2018-07-20 장소 케냐 나이로비 켐핀스키 호텔
관련홈페이지
담당자
최성욱 위원 (KOTRA / 경제협력총괄팀)  


아프리카에 한국 혁신기업 진출 교두보 마련
총리 순방 계기, 케냐서 비즈니스 포럼 및 상담회 개최


KOTRA는 20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 켐핀스키 호텔에서 ‘한국-케냐 비즈니스 포럼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를 개최하고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가졌다. 특히 이 행사에는 한국의 혁신기술 기업들과 케냐 투자기업과의 만남이 이루어져 향후 우리 IT/혁신기업들의 아프리카 진출 및 기술협력에 대한 전망을 밝게 했다.


케냐는 핀테크를 비롯한 디지털 혁명이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는 아프리카 국가 중 하나로  ‘실리콘 사바나’의 발생지로 꼽히고 있다. 2017년 기준 전체 인구의 64%인 3천만 명이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 플랫폼을 통해 연간 176억 달러가 거래돼 케냐 전체 GDP의 22%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2018년 기준 737개의 스타트업과 그로쓰아프리카(Growthafrica), 사바나펀드(Savannah Fund) 등 메이저 엑셀러레이터*를 포함한 30개 기관, 그리고 35개 엔젤 VC(초기투자자)가 활동 중이며, 현지 사파리콤(Safaricom)을 비롯한 IBM,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 역시 스타트업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케냐 정부도  회사 설립법을 개정(Companies Act 2015)하는 등 창업절차를 간소화하면서 아프리카 최고의 창업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 혁신벤처기업(스타트업)에게 사무공간 및 창업자금, 기술·경영멘토링을 지원하는 전문기관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이번 행사에는 조셉 무체루(Joseph Mucheru) 케냐 정통부 장관이 참석해 개최를 축하했다. KOTRA는 우리 스타트업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찬다리아 인더스트리와 MOU를 체결했으며 서부발전은 케냐 지열발전사 소시안(Sosian)과 재생에너지 사업 개발을 위한 협력 MOU를 체결했다.


external_image

KOTRA는 20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 켐핀스키 호텔에서 ‘한국-케냐 비즈니스 포럼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를 개최하고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가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KOTRA와 MOU를 체결한 찬다리아의 다르샨 찬다리아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IT 선진국으로 알려진 한국의 스타트업 혁신기술을 접할 수 있게 돼 기쁘며, 동 행사를 계기로 향후 양국 기업 간 협력이 더욱 돈독해 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KT(케이티)는 중소기업 닷의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워치를 케냐 대형통신사인 사파리콤 (Safaricom)을 통해 케냐 시각장애인에게 기증했으며, 고려소각로는 의료용 소각로를 케냐 국립혈액센터에 기증하는 등 우리 기업의 CSR 활동 행사도 가져 양국 간 상생협력의 교두보를 마련하기도 했다.


오후 일정으로 가진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에서는 국내 중소 IT/혁신기업 10개를 포함한 23개사가 참가해 아프리카 현지 진출을 위해 케냐측 60여개사와 G2B(정부-기업간 거래), B2B(기업-기업간 거래) 상담을 실시했다. 양국 기업들은 100여 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럭스로보(로봇 모듈)와 찬다리아 간 투자 협력 등 총 4건의 MOU 체결과 총 1,4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추진하는 성과를 거뒀다.


external_image

케냐 나이로비 켐핀스키 호텔에서 ‘한국-케냐 비즈니스 포럼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를 개최하고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가졌다. 케냐 측 관계자들이 우리 기업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external_image

참가 우리 기업과 현지 기업이 1:1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윤원석 KOTRA 경제협력통상본부장은 “케냐 비전 2030의 4대 어젠다인 △ 제조업 육성 △ 주택 공급 확충 △ 의료수준 향상 △ 식량 자급화 등에 맞춰 한-케냐 간 맞춤형 상생 경협사업을 계속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중소중견 IT 혁신기업 등 이번 경제사절단 참가기업에 대한 후속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수출입무역통계 세계HS정보시스템 한국수출입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