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정부후속조치
제목

에기평, 노르웨이 연구위원회(RCN)와 에너지기술협력 합의서 체결

관련국가 노르웨이 관련기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분야 자원·에너지
개최일자 2019-11-05 등록일자 2019-11-05
담당자
백상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 국제협력실)  


에기평, 노르웨이 연구위원회(RCN)와
에너지기술협력 합의서 체결

국내 연구기관에 RCN 연구비 지원 기회 제공,

수소에너지·해상풍력·ESS 협력 확대 기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 원장 임춘택)은 11월 5일(화) 에기평에서 노르웨이 유일의 R&D 전담기관인 노르웨이 연구위원회(이하 RCN)와 에너지기술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에너지기술협력 합의서’를 체결하였다.

* RCN(Research Council of Norway) : 노르웨이 교육연구부 산하의 유일한 전담기관으로 노르웨이 과학, 인문, 사회분야의 연구를 지원

양 기관은 금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의 노르웨이 방문을 계기로 에너지기술협력 논의를 시작하여, 이번 노르웨이 교육연구부 장관의 방한 시점에 맞춰 체결식을 진행하였다. 체결식에는 임춘택 에기평 원장과 존 아르네 로팅겐(John-Arne Røttingen) RCN 위원장이 참석하여 합의서에 서명하였으며, 이 셀린 니보(이 셀린 니보(Iselin Nybø) 노르웨이 교육부 장관, 프로드 솔베르그(Frode Solberg) 주한 노르웨이 대사 등이 참석하여 체결을 축하했다.


이번 합의서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재생에너지 △효율향상 △에너지저장시스템 △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기술 전반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양 기관은 신뢰를 바탕으로 절차 간소화를 위해 공동펀딩형식이 아닌 각 정부의 일반펀딩으로 공동 연구과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즉, 국내 연구기관은 RCN이 공고한 노르웨이 연구프로그램에 노르웨이 연구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지원할 수 있으며, 과제 선정시 RCN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반대의 경우로 노르웨이 연구기관도 에기평 국제공동연구 프로그램을 통해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노르웨이는 북해유전을 보유한 산유국임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수력, 풍력자원 등을 이용해 전체 전력의 97%를 재생에너지를 통해 얻고 있으며, 세계3위의 전기차 시장을 보유하는 등 대표적인 에너지전환 선도국가”라며, “금번 합의서 체결을 계기로 양국 연구자간의 공동연구 등 기술교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공통관심 분야인 △수소에너지 △해상풍력구조물 △ESS 분야 기술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
수출입무역통계 세계HS정보시스템 한국수출입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