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2020, 인프라 외교의 장 온라인서 펼쳐

관련국가 말레이시아 ,  미얀마 ,  베트남 ,  우즈베키스탄 ,  인도네시아 ,  필리핀
보도일자 2020-12-08 언론사
국토일보
담당자
김혜지 주무관 (국토교통부 / 해외건설지원과)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GICC) 2020,
인프라 외교의 장(場)이 온라인을 통해 펼쳐진다




◇ 해외건설 수주 300억불 추진동력 유지 위한 전방위 수주지원
◇ 김현미 장관, 터키 등 주요 장관 8명과 면담서 인프라 외교 펼쳐

    - 윤성원 1차관 4개국, 손명수 2차관 3개국 차관과 면담

◇ 해외 주요 발주처 26개국, 58개 기관 참석 예정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해외건설 수주의 전방위적 지원을 위해, 12월 7일부터 2일간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GICC, Glob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Conference 2020, 이하 GICC 2020)를 개최한다.


’13년에 처음 시작된 본 행사는 올해 8회째를 맞이하였으며, 그간 해외 주요 장·차관 등 고위급 인사 등을 초청하여 고위급 면담, 프로젝트 설명회, 1:1 비즈니스 미팅 등을 통해 우리 기업들에게 신시장 개척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해외 발주처와 인적교류 발판을 마련해왔다.

다만,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를 고려하여 모든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개막식) 올해 GICC2020 개막식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건설부 장관과 터키 교통인프라부 장관의 축사를 시작으로, 글로벌 산업분석·컨설팅 기업 IHS Markit 부사장과 MEED(Middle East Economic Digest) 국장, 서울대 이복남 교수가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건설시장 동향·전망과 한국 건설산업에 미치는 영향까지 폭넓게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간 고위급 면담)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장관, 터키 교통인프라 장관 등 12개국·15개 기관·15명의 장·차관과 면담을 통해, 인프라 분야에 대한 양자 간 구체적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우선, 우즈벡(건설부 장관), 필리핀(교통부 장관)과는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현지수출 방안을 논의하며,

콜롬비아(국방부 장관), 필리핀(교통부 장관), 터키(교통인프라부 장관), 미얀마(건설부 장관, 교통통신부 장관)와는 현지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우리기업 참여방안을 주로 논의한다.


인도네시아 공공주택부 장관과는 한-인니 시설안전 협력 MOU를 체결하여, 그간 교량에 한정된 협력분야를 모든 시설물 전반으로 확대하면서 운영·유지보수에 대한 우리나라의 재난관리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또한, 폴란드 인프라부 차관 겸 신공항사업 전권대표와 면담을 통해,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사업에 대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참여를 지원한다.


(프로젝트 설명회) 미얀마 건설부, 케냐 재무부, 페루 투자청 등 주요 발주처와 MIGA, AfDB, ADB, AIIB 등 다자은행이 참여하는 등 총 44개 기관, 50여건의 설명회가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다.


(1:1 비즈니스 미팅) 프로젝트 설명회에 참여한 인사를 대상으로 기업과 사전 매칭을 통해 약 90여 건의 온라인 미팅이 개최된다. 코로나-19에 따른 현지 출장 제약 상황에도 불구하고, 발주처와 면담을 통한 사업정보 획득,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이 기대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우려에도 불구하고 해외건설 수주 300억불을 달성하는 성과를 도출하였으며, GICC를 계기로 해외건설의 성과와 추진동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모든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코로나-19·저유가·세계경기침체와 발주축소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에게 새로운 수주 모멘텀을 마련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GICC 행사의 개막식은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시청이 가능하며, 각종 설명회·상담회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행사 홈페이지(www.gicc.kr)에서 참가등록을 할 수 있다.

 

보도자료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