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2020년 ‘신북방협력의 해’ 정책방향 발표

관련국가 러시아 ,  몰도바 ,  몽골 ,  벨라루스 ,  아르메니아 ,  아제르바이잔 ,  우즈베키스탄 ,  우크라이나 ,  카자흐스탄 ,  키르기스스탄 ,  타지키스탄 ,  터키 ,  투르크메니스탄
보도일자 2020-02-12 언론사
전자신문
담당자
이진호 서기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 전략기획팀)  


북방위, “2020년 신북방협력의 해” 정책방향 발표

한반도와 이웃 국가들 모두가 북방경제 활성화의 수혜자,

이에 필수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은 한국인이 주도해야

2020년은 북방경제협력의 실질성과와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은 2.12. (수) 오전 11시 프레스센터에서 「2020년 ‘신북방협력의 해’ 정책방향」을 발표하고 기자간담회를 개최함


□ 권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10년간 기존 국제질서의 지각 변동, 국제무역의 추세적 침체와 보호무역의 발호, 기술발전의 가속화, 한반도의 지정학적 정세 변화 등은 70여년 전과 같이 우리에게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제공하고 있다”며


ㅇ 2020년은 “러시아, 중국과의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여타 북방국가들과도 여러 계기의 고위급 교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북방정책의 추진 동력을 배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므로


ㅇ 북방위는 “2020년을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아 미래성장동력 창출과 남북통일 기반 구축이라는 신북방정책 본연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음


□ 그는 금년도 구체적인 정책방향으로 먼저,“한・러 및 한・몽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이들 국가와의 미래 30년 경협전략을 수립”하겠다며, 특히 러시아와는 FTA 체결을 통해 “500억불, 더 나아가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 등 여건 조성시 1,000억불”의 새로운 30년 ‘상생・번영의 시대’를 일궈가겠다고 발표하였음


ㅇ 또한 “북방시장 진출 확대와 주요 프로젝트 수주 증대를 뒷받침할 금융플랫폼을 대폭 확충”하는 한해를 만들겠다며, “금년 하반기 중에 한・러 투자펀드를 공식 출범” 시키고, “몽골・중앙아 국가 등과의 중앙은행 간 협력 논의를 시작하여, 국가별・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금융협력 강화 방안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음


ㅇ 아울러, “혁신성장・선도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다각화”하여 기초기술이 뛰어난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등 ICT 분야 강국들과 협력을 강화하여 우리나라의 기술개발 역량을 높이고 시장 진출 확대”를 실현하겠다고 하였음


ㅇ 한편, 북방국가들의 수요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다양화하는 방안으로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 현대화 사업, 스마트팜, 농산물 보관 및 가공시설 건설 협력, 대기 질 개선과 관련된 기술 전수, 연해주 산업협력단지 착공”과 더불어 “바이오, 의료, 뷰티, 헬스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한류문화 확산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음


□ 권구훈 위원장은 “북방경제 활성화는 한반도와 이웃 국가들이 모두 수혜자가 될 것이지만, 그러한 비전의 실현에는 한국인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하였음.


2020년 ‘신북방협력의 해’ 정책방향 발표




보도자료
 
관련정보
관련정보 [정상회담] 한-러시아 정상회담 (2018.6.22 러시아)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