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철도공단,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 위한 첫 걸음 내딛어

관련국가 러시아
보도일자 2019-01-17 언론사
아시아경제
담당자
김영준 부장 (한국철도시설공단 / 해외사업1처)  

2019년 1월 17일 목요일

아시아경제


철도공단,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 위한 첫 걸음 내딛어
국토부 정책지원 사업으로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시행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정책지원 사업’으로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다고 17일(목) 밝혔다.


※ 정책지원사업 : 해외건설 시장개척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해당 분야 공기업이 주관하여 프로젝트 조사 및 분석 등을 지원하는 사업


러시아 우랄고속철도사업은 러시아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노선 중 첼랴빈스크∼예카테린부르크(218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UHSR(Ural High Speed Rail)에서 러시아 연방정부에 제안한 민간제안사업이다.


※ UHSR(Ural High Speed Rail) : 러시아 첼랴빈스크주(州)와 스베르드롭스크주(州)가 지분 참여한 사업제안자


본 사업은 러시아 첼랴빈스크주(州)가 대한민국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에 한국기업의 참여의향을 문의했고,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첼랴빈스크주 정부 및 사업추진단의 방한 시 철도공단과 철도협회가 국내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여, 국내기업들이 사업 참여가능성과 협력조건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한 후 사업수행을 결정했다.


철도공단은 이 사업을 통해 한국의 철도기술이 동토(凍土)구간에서도 적용가능한지를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러시아 철도의 제반사항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더불어, 이번 예비타당성조사를 국내 중·소 엔지니어링사와 동반 수행하여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영하 40도 이상 내려가는 혹한의 환경에서 철도설계 및 건설에 대한 기술축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후속사업개발을 통해 국내 기업들과 해외 철도시장에 동반 진출하여 국내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기술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국, 몽골, 러시아 철도관계자들과 적극 교류하여 대륙철도 연계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사업 참고자료


프로젝트 개요

사업명  러시아 우랄고속철도 (첼랴빈스크~예카테린부르크)

위치  러시아 첼랴빈스크州 및 스베르드롭스크州 일원

발주처  러시아연방 교통부

건설비  총 45억불(설계비 포함, VAT별도, 차량제외)


사업기간 

2019년~2050년
(32년, 설계2년+건설4년+운영26년, 잠정)


발주형태 

민간제안사업(PPP)
- 건설 및 운영 보조금, 시설-운영 분리


사업내용 

총 연장 약 218.3km 고속철도 건설
 - 기존선 8.6km + 신설 209.7km
 - 정거장 6개소, 설계속도 350km/h


위치도

위치도


external_image

노선도


external_image

 

추진 경위

○ ’18. 7월 러시아 첼랴빈스크州정부에서 한국 북방위로 협력의향 전달
○ ’18. 8월 사업설명회 개최(한국철도시설공단 & 한국철도협회)
○ ’18.10월 UHSR가 자체 시행한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 일부 수령 검토
○ ’18.12월 ‘정책지원사업’으로 예비타당성조사 신청

 

보도자료
 
관련정보
관련정보 [정상회담] 한-러시아 정상회담 (2018.6.22 러시아)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