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중기중앙회, 동남아 소비재 수출컨소시엄 파견

관련국가 베트남 ,  인도네시아
발표일자 2018-07-15 언론사
매일경제
담당자
한정엽 (중소기업중앙회 / 무역촉진부)  

2018년 7월 15일 일요일

매일경제


중소기업, 新남방지역 진출의 신호탄을 쏘다!

중기중앙회, 동남아 소비재 수출컨소시엄 파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지난 7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베트남(호치민)과 인도네시아(자카르타)에 국내 중소기업 13개사로 구성된 수출컨소시엄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현지 유력바이어들과 1,108만 달러(약 128억원) 규모의 상담을 진행했고 현장에서 이루어진 85만 달러(약 9억원) 계약 외 추후 283만 달러(약 32억원) 규모의 추가 수출계약이 예상된다” 면서,


external_image


“베트남은 국내 3대 수출국이자 ‘포스트 차이나’ 시장으로 각광받고 있고 인도네시아는 올 8월 아시안게임이 열려 주변지역의 소비 특수가 기대되는 점 등을 감안하여 파견지역을 전략적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색종이 등 각종 문구를 제조하는 ㈜종이나라 박광석 상무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최대 빅바이어와 상담할 수 있었다”면서, “향후 바이어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수출계약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유아용 식판 등 유아용품을 제조하는 ㈜소셜빈 김태민 팀장은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첫 참가이지만 상당히 만족스럽다”며 “현지 바이어들의 제품 피드백을 바탕으로 개선점은 보완하고 장점은 키워 동남아 수출 계약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external_image


최윤규 중기중앙회 산업통상본부장은 “현재 K-POP, K-뷰티 등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동남아시아에 퍼져 한국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면서,


“앞으로 중기중앙회는 베트남에 있는 아세안사무소를 통해 동남아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지시장을 면밀히 분석하고 이를 상담주선에 반영하여 중소기업의 신규 수출 거래선 발굴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기중앙회 수출컨소시엄 사업


사업 목적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동종·유사품목 위주의 중소기업 수출컨소시엄을 구성하여 타깃시장 파견, 중소기업의 글로벌화 및 수출 촉진 도모

사업 구조   사업기간 내 사전준비, 현지파견, 사후관리로 이루어진 3단계 추진



사전준비(1단계)


현지파견(2단계)


사후관리(3단계)



현지시장조사 및 홍보,
바이어 사전 발굴 등


수출상담회 등


바이어 국내초청 상담회,

국내 업체방문 등




 

보도자료
 
관련정보
관련정보 [정상회담]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