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경제공동위원회
제목

실크로드 중심, 우즈베키스탄과 新북방정책 본격화 추진

관련국가 우즈베키스탄 개최일자 2019-03-04 00:00:00.0
분야 건설·플랜트 분류 기타


제9차 한-우즈베키스탄 무역경제공동위원회
「중앙아 플랜트수주지원센터」 설치로

플랜트 수주 지원 강화

 - 산업통상자원부 신북방통상총괄과 전응길 과장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3(일)〜3.5(화) 동안 중앙아시아 실크로드 중심국인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하여 신(新) 북방정책 구현에 본격 나섰다.


성 장관은 우선 양국 정부 간 포괄적 협력 플랫폼인 제9차 한-우즈벡 무역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하여 무역투자, 산업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제9차 한-우즈벡 무역경제공동위원회 개요


일시·장소  ‘19. 3. 4 (월)  10:00 ~ 12:30,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IBC 센터

수석대표  (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우) 가니예프 투자·대외경제 부총리

참석자  산업부, 외교부, 국토부, 농식품부, 복지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

 무역·산업,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ICT, 보건의료, 기업애로 등


 

또한, 우리기업의 중앙아 플랜트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프로젝트 현장 정보를 적기에 발굴하여 업계에 제공할 수 있도록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타슈켄트 무역관에 「중앙아 플랜트수주지원센터*」를 설치했다.

* 두바이, 상파울루, 모스크바, 하노이, 뉴델리 등의 무역관에 설치하여 운영중이며 프로젝트 정보, 벤더등록 등 업계의 프로젝트 수주를 밀착 지원


제9차 한-우즈벡 무역경제공동위 개최

한국과 우즈벡은 3.4일 타슈켄트에서 제9차 「한-우즈벡 무역경제공동위」를 개최하여 무역·투자,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무역투자

양측은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연구, 우즈벡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지원, 경제자유구역간 교류 활성화 등을 통해 우리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접근성이 제고되고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천연가스, 면화, 금, 텅스텐 등 풍부한 자원과 인구 3천 2백만 명 이상의 내수시장을 보유하여 최근 5년간(‘12〜‘17)간 평균 7.4% 성장(IMF)을 달성하는 등 잠재력이 큰 국가로서, ‘18년 기준 우리나라와 우즈베키스탄과의 교역도 전년 대비 75% 증가한 21억 달러를 달성

* 한-우즈벡 교역 현황(억 달러) : (14)21 → (15)13 → (16)9.5 → (17)12 →(18)21


또한, 우즈베키스탄과의 무역 불균형 완화를 위해 우즈벡 농산물 검역시스템 개선 자문과 양국 경제단체간 상호 전시회 개최, 수입사절단 파견 등도 활성화하기로 함

* ‘18년 대(對) 우즈벡 무역 수지(백만불) : 2,096(수출 2117, 수입 22)


산업기술

양국 공동사업으로 진행 중인 섬유테크노파크, 농기계연구개발(R&D)센터 구축을 연내에 마무리하여 양국간 섬유, 농기계 분야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도 연내에 개소하여 텅스텐, 몰리브덴 등 희소금속을 활용해 우즈베키스탄의 소재산업 발전과 함께 한국기업들에게 안정적인 공급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 우즈벡 광물자원 매장량 : 금 10위, 우라늄 10위, 텅스텐 7위


에너지자원  

수르길 가스화학플랜트 등 그간 플랜트산업 협력을 높이 평가하고 슈르탄 가스화학플랜트(13.5억 달러), 메탄올기반 올레핀설비(MTO: Methanol to Olefin) 사업(35억 달러) 등 유망 프로젝트에 우리기업 참여방안을 협의했다.

* 우리기업 대(對) 우즈벡 플랜트 수주액(‘18년말, 누계) : 107억 달러


또한, 우즈벡 플랜트 엔지니어 양성* 지원을 통해 한국의 플랜트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기업의 우호적인 이미지를 조성해 우리기업이 플랜트 수주를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 한국플랜트산업협회 - 우즈엔지니어링간 엔지니어교육훈련 사업 협의 중

* 교육 분야 : 플랜트 4개 과정(기계, 전기, 화공, PM) 등


기 타

우즈베키스탄 전자무역 플랫폼 구축, 우즈베키스탄 노후전력 정보통신기술(ICT) 등 정보기술(IT) 분야 협력, 한국의 보건의료시스템 전수, 우리기업 애로사항 해소 방안 등도 논의했다.


성윤모 장관은 개회사에서 양국 간 섬유, 자동차, 농기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희소금속 센터와 같이 우즈벡의 풍부한 자원과 한국의 기술을  활용한 산업기술, 가스화학 등 에너지분야 플랜트건설 한-우즈벡 자유무역협정(FTA) 공동 연구 등을 통한 안정적인 사업 환경조성 등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을 보다 확대·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external_image


「중앙아 플랜트수주지원센터」 개설

산업부는 플랜트 유망시장으로 부상하는 중앙아 국가 프로젝트 수주지원 강화를 위하여 3.4(월) 타슈켄트 무역관에「중앙아 플랜트수주지원센터」를 설치했다.


우리나라는 중앙아시아로부터 2018년까지 322억 달러*의 플랜트를 수주했으며, 중앙아시아 플랜트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0.5% 성장하여 2027년에는 353억불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 카자흐스탄 115억불, 우즈베키스탄 107억불, 투르크메니스탄 100억불

* 플랜트산업 수출액은 89조원, 외화가득률은 65.1%(산업연구원, ‘14년 기준)


성 장관은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 지역이 가스, 석유 등 풍부한 자원을 기반으로 플랜트 수요가 많아 동 센터를 통해 우리 업계의 프로젝트 수주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우즈벡 농기계R&D 센터」 현장 방문

성 장관은 양국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우즈벡 농기계 연구개발(R&D)센터*』를 방문하여 농기계 부문에서 실질적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센터 구축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양국 농기계산업 발전을 위해 타슈켄트에 농기계R&D 센터(수행기관 : (한) 산업기술진흥원, 전북테크노파크, (우) 농기계공사) 조성중, ‘19.4월 개소 계획


산업부는 농업이 우즈벡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할 때 동 센터구축은 우리 농기계 부품의 우즈벡 수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 우즈벡 농업 : 연 생산액 85억불, GDP의 약 28% 차지


성 장관은 우즈베키스탄에 이어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이동(3.5-6)하여 엘지(LG)전자 조립공장 방문, 현지 진출기업 간담회 등을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확대 노력을 점검·격려할 계획이다.


▷  산업통상자원부  바로가기

 

  • 프린트 url복사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