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참가후기
싱가포르 경제사절단 참가를 정점으로 동남아시아 4대 거점전략 완성을~ (싱가포르 비즈니스 파트너십 2018.7)
경제 사절단명 인도·싱가포르 경제사절단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기업명 ㈜타임교육 파견기간 20180708 - 20180713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종합교육기업 ㈜타임교육의 이길호 대표(출판부문)는 지난 7월 11일부터 1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에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등 72개사, 130명으로 구성된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싱가포르를 공식 방문하고 돌아왔습니다.


지난 7월 9일부터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싱가포르 경제사절단 순방 일정 중 싱가포르 비즈니스 파트너십과 포럼 경세사절단으로 참가한 ㈜타임교육은 12일 오전에 개최 된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파트너십에서 중견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싱가포르 현지 교육 유통 채널인 VM EDUCATION과 다년간 계약(유, 초등 수학콘텐츠 플레이팩토)의 서명식에 참석하였습니다. 이번 서명식은  타임교육이 싱가포르에 운영 중인 유·초등 수학콘텐츠 교구 프로그램 '플레이팩토' 러닝센터를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인접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타진하는 가운데 이루어진 일이어서 내외신 언론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는 금번 경제사절단을 이끈 무역협회와 공동 주관 기관인 KOTRA의 권평오 신임 사장이 배석하였으며 계약 체결 전 날 열린 국내외 언론매체와의 기자회견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교육업체중 유일하게 “타임교육”을 직접 언급하며 한-싱가포르 중소, 중견 기업 공동펀드 조성을 통한 아세안 시장 진출의 포부를 밝힌 바 있습니다.


사실 ㈜타임교육이 해외에서 교육업체로는 보기 드물게 세간의 주목을 받는 일이 우연은 아닙니다. ㈜타임교육은 지난 2012년부터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춘 콘텐츠로 한국뿐 아니라 세계 교육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중국에서는 이미 황해 벨트를 중심으로 한 무역 거점을 완성하였으며 이번 싱가포르 경제사절단 참가를 정점으로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를 잇는 동남아시아 4대 거점전략 완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바 있습니다. 


이번 경제사절단은 문재인 정부가 주도하는 신남방 정책에 따라 중국과 미국에 의존적인 우리나라 경제·외교 관계를 다변화해 전략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려는 우리 정부의 구상으로 인도와 싱가포르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국입니다.


한편 이번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경제사절단에 동행 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12일 싱가포르 통상산업부와,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간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의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고 이는 곧바로 다음 날 문제인 대통령의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한-싱가포르 양국이, AI·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동 R&D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진 바 있습니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이번 언급과 관련하여 ㈜타임교육은 산업통산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가 주관하는 “인공지능(AI) 및 증강현실(AR) 기반의 자연학습 지원서비스 시스템 개발” 과제를 수행 중에 있습니다. 인공지능(AI) 및 증강현실(AR) 기반의 자연 학습 지원 서비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하여 동물/식물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돕고, 증강 현실(AR) 기술을 이용하여 유용한 부가 정보와 파생 서비스를 제공하는 App 기반의 서비스 시스템입니다.


이번 싱가포르 경제사절단의 성과를 접한 ㈜타임교육의 한 임원은 “인공지능 및 증강현실 기술과 교육 콘텐츠의 접목을 통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전문성과 만족도를 갖춘 대표적인 학습 지원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타임교육 및 컨소시엄 참여사들이 4차 산업혁명 기반으로 신남방 정책안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생태계를 달성하고 기여하는 일에 싱가포르는 그 첫 시험 무대가 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구상이 마무리 되는대로 ㈜타임교육이 선도하는 구체적인 한-싱가포르간 경제 협력 모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첨부자료
댓글 운영정책
  • 댓글입력
댓글목록 0개
  • 댓글이 없습니다.